공유하기
나는 허정이라는 말을 좋아해(시작시인선 303)
구매후기 0
ㆍ도서정보 저자 : 김정숙
출판사 : 천년의시작
2019년 08월 26일 출간  |  ISBN : 8960214450  |  132쪽  |  규격外  |  1판
ㆍ교보회원 교보문고 ID 연결하기
도서를 구입하시면 교보문고와 꽃마의 회원혜택을 함께
받으실 수 있습니다.
ㆍ꽃마가 10,000원 9,000원 10%
ㆍ추가혜택 꽃 2송이
꽃송이지갑 만들기>
꽃송이 적립을 위해서 '꽃송이지갑'을 만드셔야 합니다.
ㆍ배송지역 국내
ㆍ배송비 조건부무료배송
이 가게의 무료배송 상품을 함께 주문하거나,
총주문금액이 10,000원 이상인 경우 무료배송
10,000원 미만이면 배송비 2,000원 고객부담
* 도서산간/제주도는 추가운임비 부과 될 수 있음
1일 이내 출고
ㆍ수량
총 합계금액  
장바구니 담기
바로 구매하기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장바구니를 확인 하시겠습니까?

쇼핑계속하기
장바구니보기
ㆍ이 가게의 다른 상품 모든상품보기+
14,000원
12,600원 10%↓
19,800원
17,820원 10%↓
13,500원
12,150원 10%↓
꿈을 피우는 세상, 인터넷 교보문고입니다.
가게주인 : 교보문고
전화 및 택배정보
전화 및 택배정보
상품 안내 및 환불, 교환, 배송문의
- 가게 전화번호 : 1544-1900
- 전화문의 시간 :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매주 월요일, 화요일, 수요일, 목요일, 금요일, 공휴일 제외)
- 가게 이메일 :
- 이용 택배회사 : CJ대한통운
판매가게정보
- 사업자명 : (주)교보문고
- 사업자등록번호 : 102-81-11670
- 통신판매업신고 : 01-0653
- 현금영수증 : 발급불가
- 세금계산서 : 발급불가
전화주문 및 결제문의
- 꽃피는 아침마을 : 1644-8422
가게와 직거래를 하시면 꽃송이 적립 및 각종 혜택에서
제외되고, 만일의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에도 꽃마의
도움을 받으실 수 없습니다. 가게의 부당한 요구,
불공정 행위 등에 대해서도 꽃마로 직접 전화주세요.
 이야기꽃밭
등록된 이야기가 없습니다.
상세정보 구매후기 (0) 상품 Q&A (0) 배송/교환/환불 안내

[책소개]

김정숙 시인의 시집 『나는 허정이라는 말을 좋아해』가 시작시인선 0303번으로 출간되었다. 시인은 전북 정읍 출생으로 1993년 계간 『시와 사회』 겨울호를 통해 등단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하였다. 시집으로 『하늘 자물쇠』 『슬픈 자유』 『널 소유하지 않으면서 또한 소유하는』 등이 있으며, 현재 시를 쓰면서 한국어교육지도사, 사회복지사로 활동하고 있다. 시인은 이번 시집에서 슬픔이나 고독을 삶의 실존적 조건으로서 기꺼이 받아들이며 이를 기쁨과 소통으로 나아가기 위한 자양분으로 삼는다. 김정숙 시에서 고독은 곧 자기 자신이나 외부 세계와의 대화를 통해 깊은 사유의 세계로 나아가는 발판이 되며, 시인은 고독 속에서 세상에 대한 통찰과 삶의 지혜를 얻어 이를 시의 자리로 가져다 놓는다. 또한 이 시집에는 슬픔과 절망과 열등의 정서가 주를 이루는데, 여기서 이러한 정서가 기쁨과 희망과 긍정의 계기로 작용한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시인은 시를 통해 비루한 현실에 낙관적 전망을 내놓음으로써 삶에 대한 의지를 표출하는데, 해설을 쓴 이형권 문학평론가의 말을 빌리면 시인은 “슬픔을 슬픔으로 노래하지 않고, 웃음을 웃음만으로 노래하지 않”고 “‘슬픈 웃음’ 혹은 ‘웃음의 슬픔’이라는 역설적 세계에 도달”하고자 한다. 요컨대 슬픔을 품고 노래한다는 것이 인생과 세상을 품고 노래하는 일과 다르지 않다고 할 때, 슬픔을 낙관적 전망으로 풀어내는 역설은 이 시집이 지닌 미학의 층위를 한 층 높여 준다. 표4를 쓴 임동확 시인의 말처럼 이번 시집은 “더 많은 삶의 비참함과 당당함을 지불하고서야 겨우 제 몸통 안의 얇은 막, 울림 주머니를 울려내는 수매미의 우렁찬 울음소리”처럼 “살아가겠다는 의지”로 가득 찬 희망의 전조가 될 것이다.

[상세이미지]

[저자소개]

저자 : 김정숙 전북 정읍 출생. 한신대학교 문예창작대학원 석사과정 수료. 1993년 계간 『시와 사회』 겨울호 등단. 시집 『하늘 자물쇠』 『슬픈 자유』 『널 소유하지 않으면서 또한 소유하는』 출간. 한국어교육지도사, 사회복지사.

[목차]

시인의 말 제1부 초롱한 너의 눈 밥을 끓이며 13 신발들 14 지렁이 16 호랑이 삼총사 17 한글 교실 18 미용실에서 20 푸르게 침묵하라고 21 국수를 먹다가 22 일요일 오후 24 다문화센터 우리 우리엔 25 초롱한 너의 눈 26 ―필리핀에서 온 제랄딘에게 26 정읍 내장산으로 가자 28 고양이 29 왈왈왈 30 긴급 브리핑Briefing 32 제2부 그래, 속인다, 속삭인다 그래, 속인다, 속삭인다 35 광교산에서 36 네가, 막막하다 37 독篤한 슬픔을 위하여 38 병점역에 내리면 40 어느 날의 일기 41 히스토리History 42 풀풀Full 44 궁금하면 날짜를 짚어라 46 나(我)를 찾아서 48 아버지, 거시기 49 오래된 부부 50 저녁 창가에서 51 가지가지 52 뛰지 마세요 Watch Step 54 제3부 옛날이 걸어온다 칠월 칠석 59 나는 허정虛靜이라는 말을 좋아해 60 엄마 별처럼 62 쓸쓸한 토요일 64 소래포구에서 65 아이원 아파트I Want Apartment 66 소쩍새 68 행운목 꽃 70 나비 72 2018년 11월 11일 74 연근을 조리며 76 고독의 새끼들 78 서재 80 옛날이 걸어온다 81 가현산 풍광 82 제4부 너를 내 안의 리듬으로 벚꽃이 피었다고 87 동진강가 1 88 동진강가 2 90 너를 내 안의 리듬으로 92 얼룩지지 말기로 해요 94 히스테리Hysterie 95 종이꽃 96 4월의 편지 98 응시 100 소양강에서 102 지독한 우정友精 104 토막 편지 106 짱, 짱짱하게 108 엿이나 먹어라 109 그 여자 110 슬픔에도 주름이 있다 112 해설 이형권 주름과 웃음의 시 113

[책속으로]

나는 허정虛靜이라는 말을 좋아해

책을 보다가 죽음이라는 단어가
마음속으로 들어왔어

참 허무한 것, 참 허약한 것
참 보잘것없는 것이 인생이라는 생각이
나를 늪 속으로 내던졌어

나는 허정虛靜이라는 말을 좋아해
매일매일 모든 것으로부터
고요해지고, 차분해지고 싶지

붓 가는 대로 세상을 껴안지 못하는
마음의 부산함이여 소란함이여
내 안의 나의 부재不在여

삶의 규율들이 모가지를 뚝뚝 분지르는군
리듬에 맞추어 리드미컬하게
고통의, 고뇌의 춤이라도 출거나

습관적으로 또 죽음을 생각하는 나여
전류처럼 흐르는 산화散化의 파장이여
꽃불을 환하게 밝히고 싶어

어리석고도 불쌍한 바퀴벌레여
동굴 속 어둠이여 허름한 골방이여
언어言語여 책冊이여
나를 사정없이 내동댕이쳐 다오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이 상품에 대한 구매후기는 구매하신 분에 한해 '주문/배송조회'에서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주문/배송조회 바로가기
    상품Q&A
    상품에 관한 궁금하신 사항을 물어보세요!
    글쓰기
    글쓰기
      배송/교환/환불 안내
      배송안내
      - 주문금액이 10,000원 이상인 경우 무료배송, 10,000원 미만인 경우 2,000원이 부과됩니다.
        (단, 무료배송 상품의 경우 제외)
      - 주문 후 배송지역에 따라 국내 일반지역은 근무일(월-금) 기준 1일내 출고됨을 원칙으로 하나,
       기상상황 등의 이유로 지연될 수도 있습니다. (단, 일요일 및 공휴일에는 배송되지 않습니다.)
      - 도서 산간 지역 및 제주도의 경우는 항공/도선 추가운임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배송지가 국내인 경우 택배사는 'CJ대한통운'입니다.
      - 해외지역으로는 배송되지 않습니다.
      교환/환불 안내
      - 상품에 하자가 있는 경우 : 배송비 부담없이 처리해 드립니다.
      - 상품에 하자가 없는 경우 : 왕복배송비는 구매하신 분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 교환/환불을 원하실 경우, 가게 연락처로 전화 또는 이메일로 연락 주시면 최선을 다해 신속히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 상품의 특성에 따른 구체적인 교환 및 환불기준은 '상세정보'를 확인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