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하염없이 낮은 지붕(시작시인선 289)
구매후기 0
ㆍ도서정보 저자 : 김용락
출판사 : 천년의시작
2019년 04월 30일 출간  |  ISBN : 8960214256  |  144쪽  |  규격外  |  1판
ㆍ교보회원 교보문고 ID 연결하기
도서를 구입하시면 교보문고와 꽃마의 회원혜택을 함께
받으실 수 있습니다.
ㆍ꽃마가 9,000원 8,100원 10%
ㆍ추가혜택 꽃 2송이
꽃송이지갑 만들기>
꽃송이 적립을 위해서 '꽃송이지갑'을 만드셔야 합니다.
ㆍ배송지역 국내
ㆍ배송비 조건부무료배송
이 가게의 무료배송 상품을 함께 주문하거나,
총주문금액이 10,000원 이상인 경우 무료배송
10,000원 미만이면 배송비 2,000원 고객부담
* 도서산간/제주도는 추가운임비 부과 될 수 있음
1일 이내 출고
ㆍ수량
총 합계금액  
장바구니 담기
바로 구매하기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장바구니를 확인 하시겠습니까?

쇼핑계속하기
장바구니보기
꿈을 피우는 세상, 인터넷 교보문고입니다.
가게주인 : 교보문고
전화 및 택배정보
전화 및 택배정보
상품 안내 및 환불, 교환, 배송문의
- 가게 전화번호 : 1544-1900
- 전화문의 시간 :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매주 월요일, 화요일, 수요일, 목요일, 금요일, 공휴일 제외)
- 이용 택배회사 : CJ대한통운
판매가게정보
- 사업자명 : (주)교보문고
- 사업자등록번호 : 102-81-11670
- 통신판매업신고 : 01-0653
전화주문 및 결제문의
- 꽃피는 아침마을 : 1644-8422
가게와 직거래를 하시면 꽃송이 적립 및 각종 혜택에서
제외되고, 만일의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에도 꽃마의
도움을 받으실 수 없습니다. 가게의 부당한 요구,
불공정 행위 등에 대해서도 꽃마로 직접 전화주세요.
 이야기꽃밭
등록된 이야기가 없습니다.
상세정보 구매후기 (0) 상품 Q&A (0) 배송/교환/환불 안내

[책소개]

김용락 시인의 시집 『하염없이 낮은 지붕』이 시작시인선 0289번으로 출간되었다. 시인은 1984년 창작과비평사 신작 시집 『마침내 시인이여』에 시를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하였고 시집 『푸른별』 『기차소리를 듣고 싶다』 『시간의 흰길』 『조탑동에서 주워들은 시 같지 않은 시』 『산수유 나무』와 시선집 『단촌역』 등을 출간하였다. 시집 『하염없이 낮은 지붕』은 시인의 여섯 번째 시집으로서 존재론적 기원에 대한 기억을 고백과 재현의 방식을 통해 자기 확인으로까지 확장시키는 시적 여정이라 할 수 있다. 시인은 삶의 주변에서 쉽게 마주치는 사람과 사물 안에서 자신의 존재론적 기원을 탐색하며 이를 구체적인 경험의 형식으로 시에 녹여 내어 핍진성을 획득한다. 가령 이번 시집에서 가장 중심이 되는 기억의 대상은 ‘가족’으로 대표되는 존재론적 기원인데, 시인은 가족에 관한 과거의 기억을 현재적 감각으로 되살려 ‘충만한 현재형’으로 복원한다. 시인에게 있어 가족에 대한 기억이란, 해설을 쓴 유성호 문학평론가의 말처럼 “마치 고고학자의 시선처럼 과거 풍경을 재현하면서 동시에 그때의 한순간을 현재의 존재론으로 구성해 내는 원리를 함의”하며 “가장 견고하고 원형적인 서사적 얼개를 형성하”게끔 하는 존재론적 기원이 되어주는 것이다. 시인은 가족뿐만 아니라 우리 역사에 대한 집단 기억과 근원에 대한 성찰 등을 통해서도 존재론적 기원을 탐색함으로써, 자신이 잃어버리고 살아가는 원형적이고 아름다운 것들에 대한 그리움을 기억의 선택과 배치를 통해 재구성한다. 요컨대 해설의 말을 빌면, 시인은 “존재에 대한 가없는 슬픔과 그리움을 편재화하면서 자신의 기억에 공공성을 부여해 가는 시인으로 거듭”남으로써 “우리 시대의 불모성에 대한 유력한 항체를 만들어”냈다. 김용락의 시는 서정시의 원리에 충실한 고전적 사유와 감각을 보여 주면서도 삶의 근원과 구체성에 다다른 미학적 결실을 이루어냈다는 점에서 우리 시단의 큰 기쁨이자 자랑이 아닐 수 없다.

[상세이미지]

[저자소개]

저자 : 김용락 경북 의성 출생. 1984년 창작과비평사 신작 시집 『마침내 시인이여』로 등단. 시집 『푸른별』 『기차소리를 듣고 싶다』 『시간의 흰길』 『조탑동에서 주워들은 시 같지 않은 시』 『산수유나무』 『하염없이 낮은 지붕』 『단촌역』(시선집). 평론집 『예술과 자유』 『민족문학논쟁사연구』 『지역, 현실, 인간 그리고 문학』 『나의 스승, 시대의 스승』 『평화와 깨달음을 찾아가는 교육』 『영혼을 깨우는 독서』 『문학과 정치』 『시와 함께하는 오후』(시 해설집) 『한국 현대시의 이해와 감상』(공저) 등. 경북외국어대학교, 경운대 교양학부 교수를 거쳐 현재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KOFICE) 원장.

[목차]

시인의 말 제1부 양羊 13 오브스주州 울란곰 14 파나마에서 16 베트남 붕따우 예수상 17 캄보디아 시편 1 18 캄보디아 시편 2 19 밤 비행 20 암스테르담 21 인도네시아 반둥에서 22 몽골에서 24 시부야 25 K-CON 26 BTS에게 28 Crystal 30 제2부 산까치 떼 33 회갑回甲 36 쌀 40 고기 41 홍매 42 달빛 43 고등어 44 빈집 45 시인 46 무논 47 인생 48 세상에서 가장 귀한 것 50 콩 52 단촌교회 54 단촌국민학교 38 동창 56 제3부 민족주의자들 59 소성리에서 60 후쿠오카 61 동지가 쓰러졌다 62 데자뷔 63 서 목사님 64 같은 모습 65 목숨을 거는 일 66 문수암 67 젠트리피케이션 68 지리산 감자 69 돋보기 70 상주교도소 71 개복숭아나무 72 인사청문회 73 문학상文學賞 74 불치병 75 무위당 선생 서화전 76 심야 노래방에서 77 매미 78 제4부 입경入京 81 지옥에서 보낸 한 철 82 끔찍한 일요일 84 두려운 월요일 86 혜화역 앞에서 87 서울 시편 1 88 서울 시편 2 89 서울 시편 3 90 출근길 91 1987 92 치과에서 94 서울에서 지낸 여섯 달 95 수락산 96 헌사獻詞 97 제5부 블랙리스트 1 101 블랙리스트 2 102 동평양 대극장에서 103 가야산 시인 104 심우장에 올라 106 장단콩 107 도보다리 108 철조망 109 운문사 계곡의 솔향기 110 미국 본토로 가라 112 서울 촛불 114 대구 촛불 116 살구꽃 봉오리 118 잠들지 않는 남도 120 풀무질 서점 122 해설 유성호 존재론적 기원을 향하는 ‘사상의 등불’ 123

[책속으로]

오브스주州 울란곰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에서
북쪽으로 1500km 떨어진 러시아 접경
그래서 전기도 러시아 전기를 끌어다 쓴다는
절전한다고 오전 4시간을
예고 없이 정전을 해 사람을 놀라게 하는

일제 신형 도요타 지프차로 17시간
칭기즈칸 국제공항에서
국내선 프로펠러 비행기로는 3시간 30분
산속 중의 산속, 깊은 원시

오브스주州의 주도 울란곰은
멀리 설산을 배경으로
동화 속의 집들처럼 빨강 파랑
낮은 지붕들로 작은 마을을 이루고 있다

저렇게 하염없이 지붕 낮은 집에는
분명 이 세상에서 가장 착한 사람들이
살 거라는 믿음을 주는 울란곰
시골 초등학교에 ‘땡큐 스몰 라이브러리’
작은 도서관을 지어주었다
착한 영혼의 등불을 한 채 켜주었다

(2018. 12. 2.)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이 상품에 대한 구매후기는 구매하신 분에 한해 '주문/배송조회'에서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주문/배송조회 바로가기
    상품Q&A
    상품에 관한 궁금하신 사항을 물어보세요!
    글쓰기
    글쓰기
      배송/교환/환불 안내
      배송안내
      - 주문금액이 10,000원 이상인 경우 무료배송, 10,000원 미만인 경우 2,000원이 부과됩니다.
        (단, 무료배송 상품의 경우 제외)
      - 주문 후 배송지역에 따라 국내 일반지역은 근무일(월-금) 기준 1일내 출고됨을 원칙으로 하나,
       기상상황 등의 이유로 지연될 수도 있습니다. (단, 일요일 및 공휴일에는 배송되지 않습니다.)
      - 도서 산간 지역 및 제주도의 경우는 항공/도선 추가운임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배송지가 국내인 경우 택배사는 'CJ대한통운'입니다.
      - 해외지역으로는 배송되지 않습니다.
      교환/환불 안내
      - 상품에 하자가 있는 경우 : 배송비 부담없이 처리해 드립니다.
      - 상품에 하자가 없는 경우 : 왕복배송비는 구매하신 분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 교환/환불을 원하실 경우, 가게 연락처로 전화 또는 이메일로 연락 주시면 최선을 다해 신속히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 상품의 특성에 따른 구체적인 교환 및 환불기준은 '상세정보'를 확인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