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피는 아침마을의 도서는 인터넷 교보문고와 함께 합니다.
교보문고에서 보유한 모든 도서의 정보가 제공되며, 구입하실 경우
꽃마의 포인트인 '꽃송이'와 교보문고의 '통합포인트'를 모두 적립해 드립니다.
* 도서를 구입하시려면 최초 한 번만 교보문고 아이디와 연결해 주시면 됩니다.
오늘의 책구경
2019년 4월 20일 아침편지
'아는 사람'과 '친구'의 경계

가끔 어디까지가 '아는 사람'이고,
어디서부터가 '친구'일까 궁금할 때가 있다.
난 이 둘을 경계 지을 정확한 기준 같은 건 알지 못한다.
그렇지만 친구라고 생각한 사람이 결국 아는 사람임이
밝혀지던순간에 느꼈던 쓸쓸함만큼은 선명하게 떠오른다.
그 쓸쓸함을 몇 번 겪은 지금, 친구란 결국 나의 빛깔과
향기에 관심이 있는 사람임을, 그 관심의 힘으로
나의 진짜 이름을 불러주는 사람임을, 살면서
이런 사람을 만나는 것은 엄청난
축복임을 알게 되었다.


- 김경민의《시읽기 좋은 날(꽃ㅡ김춘수편)》중에서 -


* 기쁨을 나누면 배가 되고
슬픔을 나누면 반이 되는 그런 관계와
기쁨을 나누면 질투가 되고 슬픔을 나누면약점이 되는
그런 관계들 속에서 과연 나 자신은 살면서 진정한 친구를
갖는 행운을 누렸는지 진정한 친구가 되려는 노력을
기울였는지 생각해봅니다. 서로의빛깔과 향기를
알아주고 불러주는 친구가 있다는 건 정말
감사한 일이고 축복받은 삶 같습니다.
교보문고 주간 베스트
2019년 4월 1주 국내도서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