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꽃 들여다보다
구매후기 0
ㆍ도서정보 저자 : 기태완
출판사 : 푸른지식
2012년 02월 15일 출간  |  ISBN : 8996431575  |  335쪽  |  A5  |  1판
ㆍ교보회원 교보문고 ID 연결하기
도서를 구입하시면 교보문고와 꽃마의 회원혜택을 함께
받으실 수 있습니다.
ㆍ꽃마가 16,500원 14,850원 10%
ㆍ추가혜택 꽃 2송이
꽃송이지갑 만들기>
꽃송이 적립을 위해서 '꽃송이지갑'을 만드셔야 합니다.
ㆍ배송지역 국내
ㆍ배송비 조건부무료배송
이 가게의 무료배송 상품을 함께 주문하거나,
총주문금액이 10,000원 이상인 경우 무료배송
10,000원 미만이면 배송비 2,000원 고객부담
* 도서산간/제주도는 추가운임비 부과 될 수 있음
1일 이내 출고
ㆍ수량
총 합계금액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장바구니를 확인 하시겠습니까?

쇼핑계속하기
장바구니보기
ㆍ이 가게의 다른 상품 모든상품보기+
꿈을 피우는 세상, 인터넷 교보문고입니다.
가게주인 : 교보문고
전화 및 택배정보
전화 및 택배정보
상품 안내 및 환불, 교환, 배송문의
- 가게 전화번호 : 1544-1900
- 전화문의 시간 :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매주 월요일, 화요일, 수요일, 목요일, 금요일, 공휴일 제외)
- 이용 택배회사 : CJ대한통운
판매가게정보
- 사업자명 : (주)교보문고
- 사업자등록번호 : 102-81-11670
- 통신판매업신고 : 01-0653
전화주문 및 결제문의
- 꽃피는 아침마을 : 1644-8422
가게와 직거래를 하시면 꽃송이 적립 및 각종 혜택에서
제외되고, 만일의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에도 꽃마의
도움을 받으실 수 없습니다. 가게의 부당한 요구,
불공정 행위 등에 대해서도 꽃마로 직접 전화주세요.
 이야기꽃밭
등록된 이야기가 없습니다.
상세정보 구매후기 (0) 상품 Q&A (0) 배송/교환/환불 안내

[책소개]

동아시아에서 사랑받아온 꽃과 나무를 옛 한시로 만나 본다! 2,500년간 이어져 온 동아시아권의 꽃과 나무를 소개한 매혹적인 탐방기『꽃 들여다보다』. 옛 한시에 나타난 매혹적인 꽃과 나무를 살펴본 책으로, 동백꽃 · 수선화 · 난 · 배꽃 · 벽오동 등 일찍부터 우리나라와 동아시아에서 사랑받아 온 27가지 꽃과 나무의 유래, 역사, 설화를 한시와 함께 아름답게 담아냈다. 특히 <시경>, <서경>을 비롯하여 <본초강목>, <산해경>, <격물론> 등 중국 고전에서부터 대만의 <시경식물도감>, 우리나라의 <양화소록>, <지봉유설> 등 동아시아의 방대한 자료들을 추적하여 그 유래와 종류, 쓰임새까지 세세하게 밝혀냈다. 한시와 함께 더해진 저자의 감성적인 해설과 생생한 사진을 통해 꽃과 나무에 대한 풍성한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으며, 2,500년을 내려온 꽃과 나무의 매력에 빠지는 시간을 제공한다. ▶ 이 책은 2007년에 출간된 <화정만필>(고요아침)의 개정판입니다.

[상세이미지]

[저자소개]

저자 : 기태완 저자 기태완은 성균관대 국문과 일반대학원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홍익대학교 겸임교수를 역임했으며, 현재 연세대학교 국학연구소 연구교수로 재직 중이다. 지은 책으로는 <천년의 향기 한시 산책>, <한위육조시선>, <당시선>(상하), <송시선>, <요금원시선>, <명시선>, <청시선>, <곤충 이야기>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퇴계선생 매화시첩>, <호응린의 역대한시 비평>, <집자묵장필휴>(전8권) 등이 있다.

[목차]

동백꽃 _아리따운 안색에 절개까지 겸하고 동백이란 이름 | 백련사의 동백 숲에 가다 | 동백꽃 피니 동박새 울고 | 노란 동백꽃 수선화 _물 위로 걸어오는 선녀 황정견과 윌리엄 워즈워스 | 낙수의 여신 복비 | 청나라에서 전해온 꽃 | 제주의 수선화 매화 _고고한 산림처사 매화 시의 기원 | 달밤에 만난 매화의 정령 | 꽃이 능히 말을 하는구려 | 매화를 처로 삼고 학을 자식 삼아 | 도산에서 매화를 찾다 | 꽃이 밀랍으로, 다시 꽃으로 | 눈 속의 매화 해당화 _술에 취해 잠든 미녀 바닷가에 붉게 피는 해당화 | 양귀비가 술에 취했을 때 | 해당화의 서글픈 처지 | 한국 해당과 중국 해당 난 _군자의 덕이요 미인의 향이라 공자와 굴원의 난 | 우리는 언제부터 난을 재배했는가 | 추사 김정희의 난 | 꽃을 사랑하는 것은 연꽃 _진흙 속에서 나왔으나 더러움에 물들지 않고 무안의 백련을 찾아 | 연밥 따는 아가씨 | 영원한 시간 속에 피어 있는 연꽃 | 연꽃은 군자로다 목련 _나무에 핀 연꽃 목련의 다양한 이름 | 목련나무로 만든 배 | 분분하게 피었다 지네 진달래 _두견의 피울음에 붉은 꽃 흐드러지고 봄맞이 축제의 꽃 | 진달래 시의 효시, 최치원 | 두견이가 피어낸 꽃 | 달 밝은 밤 두견이 우네 복사꽃 _영원한 유토피아의 꽃 나의 살던 고향의 꽃 | 복사꽃 가득한 무릉도원 | 사람 얼굴과 복사꽃이 서로 붉게 비추었네 살구꽃 _청명절의 꽃 고대 동아시아의 중요한 과일나무 | 요염한 품격 배꽃 _달빛 속의 가인 달빛에 어우러진 배꽃잎 흩날릴 제 | 눈발인가 나비인가 | 금촌추에 대한 추억 모란 _부귀길상의 화중왕 화중왕의 유래 | 가인과 장부, 누구를 취할 것인가 | 이규보, 모란을 읊다 | 허련의 묵모란도 석류 _서역에서 온 손님 석류의 유래 | 철심장도 미간을 펴게 되네 벽오동 _봉황이 머무는 신령한 나무 중국 고서에 등장하는 오동나무 | 베어져 거문고가 되고자 하네 | 오동잎에 적은 시 | 가을을 알리는 나무 귤나무 _후황의 아름다운 나무 깊고 굳은 뿌리 | 중국에서 전해진 귤나무 | 귤나무의 수난사 | 조선 귤의 종류 치자 _꽃 중의 선우 세상에서 드문 존재 | 치자의 네 가지 아름다움 원추리 _근심을 잊게 하는 꽃 근심을 잊게 하는 신비한 약초 | 인자한 어머니의 꽃 접시꽃 _무당의 꽃 버림받은 꽃 | 위족규의 정체 옥잠화 _선녀가 잃어버린 옥비녀 옥잠화의 비범한 생김새 | 선녀가 떨어뜨린 옥비녀 | 보랏빛 꽃, 비비추 | 아직 피지 않았을 때를 보구려 배롱나무 _백 일의 붉은 놀빛 간지럼 타던 쌀밥나무 | 배롱나무의 여러 이름 | 명옥헌 붉은 꽃무리가 만들어낸 장관 | 매천 황현의 배롱나무 예찬 국화 _동쪽 울타리 가의 은일자 국화의 기원 | 중양절의 국화전 | 국화의 영원한 주인, 도연명 | 들국화의 정체 차나무 _열매와 꽃이 상봉하는 나무 무등산 춘설헌의 차밭 | 다도면 불회사의 야생 차밭 | 초의선사의 일지암 | 화개동 지리산 자락 차밭에서 대나무 _풀도 아닌 것이 나무도 아닌 것이 충신의 화신, 대나무 | 대나무의 붉은 반점 | 말 없는 죽부인 | 핏자국 선명한 대나무가 자라나 | 대나무가 열매를 맺으면 소나무 _나무의 제왕 지조와 영원의 상징 | 수염이 푸른 노인 | 소나무의 수난 버드나무 _이별의 징표 버드나무의 종류 | 버들 류, 머무를 류 | 장대의 버들 | 버들가지 꺾어 떠나는 님께 드리니 | 허공에 날리는 버들솜 벚꽃 _사쿠라에 대한 유감 일본의 벚꽃 놀이 | 조선과 중국의 벚꽃 시 | 우리의 벚꽃 문화 무궁화 _우리나라의 영원한 꽃 아리따운 미인의 얼굴 | 아침에 피어 저녁에 져버리니 | ‘무궁화’란 이름 | 우리나라의 영원한 꽃

[책속으로]

나는 지난 30여 년 동안 거의 매년 남녘으로 꽃 탐방을 다녔다. 여수 오동도와 향일암, 강진 백련사, 해남 대둔사, 완도 보길도, 월출산 도갑사 등지의 동백꽃, 담양 명옥헌의 배롱나무, 광양 백운산과 하동 지리산 일대의 매화, 다도 불회사의 야생차밭, 승주 선암사의 홍매, 담양의 대숲, 지리산 노고단의 철쭉, 구례 산동마을의 산수유, 강진과 무안 일대의 연꽃 등을 주로 찾아다녔다. …… 세월이 아무리 흐른다고 한들 어찌 그 추억들을 잊을 수 있겠는가? 물론 걸을 기력이 있는 한은 우리의 꽃 탐방은 앞으로도 계속되리라. _<서문> 중에서

춘추시대 공자는 천하를 여행하며 제후들에게 자신의 정치적 견해를 설명하고 임용해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그러나 어느 제후도 그를 받아들여주지 않았습니다. 전쟁의 도가니에 빠져 있던 천하의 형세에서 그가 주창한 예악정치란 시대착오적인 발상이었기 때문입니다. 위나라에 유세를 간 공자는 또다시 거절을 당하고 참담한 심경으로 고국 노나라로 돌아와야 했습니다. 깊은 골짜기를 지날 때 향란이 외롭게 우거져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공자는 한숨을 내쉬며 “난은 마땅히 왕자王者의 향이 되어야 하는데 지금 저렇듯 외롭게 우거져서 잡초들과 무리 지어 있구나!”라고 탄식했습니다. 그러고는 수레를 멈추고 금琴을 들어 스스로 때를 만나지 못한 것을 슬퍼하며 향란에다 가사를 붙였습니다. _72쪽

예부터 유명한 소나무들이 많았는데, 태산에 오른 진시황이 폭우를 피할 수 있게 해준 소나무는 ‘오대부五大夫’라는 벼슬을 받았다고 하는군요. 이런 연유로 오대부는 소나무의 또 다른 별칭이 되었습니다. 이 이야기는 세조의 행차에 친절을 베풀고 벼슬을 받았다는 속리산 정이품 소나무 이야기와 흡사합니다. 그런데 이러한 이야기는 어쩐 지 씁쓸하군요. 지절의 상징인 소나무가 제왕에게 아부하여 벼슬을 받은 것이 옳은 일이겠습니까? 더구나 진시황이나 세조와 같은 제왕에게서. _300쪽에서

[출판사 서평]

동아시아 2500년을 수놓은 매혹적인 꽃과 나무의 역사 우리 꽃과 나무를 주제로 한 한시와 그에 얽힌 아름다운 설화까지 꽃과 나무, 시인에게 가서 노래가 되다 아래 시 세 작품은 각각 어떤 꽃을 노래하고 있을까? 한겨울의 자태를 사랑하는데 (我愛歲寒姿) 반쯤 필 때가 가장 좋은 때네 (半開是好時) 피지 않았을 땐 피지 않을까 두렵고 (未開如有畏) 활짝 피면 도리어 시들어버리려 하네 (已開還欲萎)_본문 15쪽 본래 봄날 제일의 꽃인데 (自是三春第一芳) 저속한 살구꽃 복사꽃이 어찌 영광을 다투겠는가 (杏桃粗俗豈爭光) 만약 당나라 산에 이 나무를 자라게 했다면 (若使唐山生此樹) 모란이 감히 화왕이라고 주제넘게 칭하지 못했으리라 (牡丹不敢僭花王)_본문 318~319쪽 동풍이 살랑살랑 불어 봄빛 감돌고 (東風??泛崇光) 향기로운 안개 몽롱한데 달빛은 회랑을 도네 (香霧空?月轉廊) 다만 밤이 깊어 꽃이 잠들어버릴까 봐 (只恐夜深花睡去) 다시 긴 촛불 사르며 홍장을 비추네 (更燒高燭照紅粧)_본문 67쪽 첫 번째 시는 조선 세종 때 집현전 학사였던 성삼문의 작품이다. 그가 사랑해마지 않아 두고 보기를 즐기며 때때로 시로 읊조렸던 이 꽃은 바로 '동백꽃'이다. 두 번째 시는 일본의 승려이자 시인인 일겸의 작품으로, 살구꽃 · 복사꽃 · 모란을 모두 들어도 '벚꽃'만 한 것이 없다는 자랑이다. 세 번째 시는 중국의 대표시인 소동파의 작품으로, 해당화가 잠들어버릴까 봐 긴 촛불로 아리따운 모습을 밤새 비추는 심정을 간절하게 표현하였다. 이처럼 『꽃, 들여다보다』는 매혹적인 꽃과 나무를 옛 한시(漢詩) 속에서 찾아내고 있다. 동백꽃 · 수선화 · 난 · 배꽃 · 벽오동 등 일찍부터 우리나라와 동아시아에서 사랑받아 온 27가지 꽃과 나무의 유래, 역사, 설화가 한시와 함께 아름답게 펼쳐진다. 특히 <시경><서경>을 비롯하여 <본초강목><산해경><격물론> 등 중국 고전은 물론이고 대만의 <시경식물도감>, 우리나라의 <양화소록><지봉유설> 등 동아시아의 방대한 자료들을 추적하여 그 유래와 종류, 쓰임새까지 세세하게 밝혀놓고 있다. 한마디로 2,500년간 이어져 온 동아시아권의 꽃과 나무를 소개한 가장 매혹적인 탐방기라 할 수 있다. 김유정의 <동백꽃>에 등장하는 '노란' 동백꽃의 실체는? : 사실을 바로잡다 "이 책에서 다룬 꽃과 나무는 우리나라와 동아시아에서 일찍부터 사랑받았던 것들이다. 그것들이 언제 처음 우리나라와 동아시아의 문헌상에 등장했는지, 또 어떤 문화적 상징을 가지게 되었는지 그 내력을 밝히고자 했다." 저자 서문에서 보듯이 이 책은 꽃과 나무의 아름다움만 찬탄하지 않는다. 꽃과 나무에 대해 그동안 잘못 알려진 내용을 바로잡거나 알려지지 않았던 새로운 내용을 소개하기도 한다. 가령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김유정의 소설 <동백꽃>에 등장하는 동백이 실은 '노란'색이었음을 몇이나 알고 있을까? 그리고 뭣에 떠다밀렸는지 나의 어깨를 짚은 채 그대로 퍽 쓰러진다. 그 바람에 나의 몸뚱이도 겹쳐서 쓰러지며 한창 피어 퍼드러진 노란 동백꽃 속으로 폭 파묻혀버렸다. 알싸한 그리고 향긋한 그 냄새에 나는 땅이 꺼지는 듯이 온 정신이 고만 아찔하였다._본문 25~26쪽 저자는 처음 '노란' 동백꽃이라는 구절을 발견하고 혼란에 빠진다. 그러나 곧 김유정의 고향이 강원도이고, 그곳에서는 노란 꽃을 피우는 생강나무를 '동박나무' 혹은 '산동백'이라 부른다는 사실을 찾아낸다. 김유정의 '동백꽃'은 뜻밖에도 '생강나무'의 꽃이란 걸 밝혀낸 셈이다. 아침에 피어서 저녁에 져버리는 특성 때문에 시인들에게 생의 덧없음으로 종종 비유되던 무궁화는, 예로부터 어린잎으로 차를 우리거나 국을 끓여 먹었고, 풍병(風病)을 치료하는 중요한 약재로 사용했다는 사실은 또 얼마나 알려져 있을까. 모란은 623년 당 태종이 신라 진평왕에게 보낸 외교 선물로 우리나라에 처음 들어왔는데, 당시 당나라에서 꽃 한 떨기 값이 집 열 채 세금과 맞먹을 정도로 화중왕으로 꼽혔다는 이야기도 흥미롭다. 꽃과 나무, 저마다 품은 사연 : 2500년의 역사 무엇보다 인류가 그토록 오래전부터 꽃과 나무를 벗하며 삶의 희로애락을 투영하고 그로부터 큰 위안을 받아온 데에는 이유가 있다. 바로 생명을 틔워 절정을 경험하고 마침내 사그라지는 꽃과 나무의 일생이 사람과 다르지 않기 때문이다. 그래서 오랜 기간 수많은 예술가들의 주요한 소재로 사랑받았다. 예컨대 버드나무는 당나라 시인들의 작품에서 이별의 슬픔을 노래하는 데 주로 쓰였다. 버드나무엔 짧은 가지만 많고 (楊柳多短枝) 짧은 가지엔 이별이 많네 (短枝多別離) 먼 길 떠나는 이에게 주려고 자주 꺾어대니 (贈遠累攀折) 부드러운 가지를 어떻게 드리울 수 있으리 (柔條安得垂) 푸른 봄은 정해진 시절이 있건만 (靑春有定節) 이별은 정해진 때가 없네 (離別無定時) (후략) 당나라 시인 맹교의 「절양류」입니다. 먼 길 떠나는 사람에게 주려고 저마다 버들가지를 꺾어대니, 버드나무가 새 가지를 길게 드리울 틈이 없습니다. 인간사에 무슨 이별이 그리 많은 것인지? 길 떠나는 사람에게 버들가지를 꺾어준 것은, 강인한 버드나무의 생명력처럼 여행자가 무사할 것을 기원함과 동시에 버들 ‘류(柳)’ 자가 머무를 ‘류(留)’ 자와 발음이 같아서 떠나는 사람을 머무르게 하고 싶다는 마음을 전하고자 한 것이라고 합니다._본문 306~307쪽 연꽃은 진흙에서 피어났으나 더러움에 물들지 않은 정결함을 갖추어 군자의 기개를 상징하는 소임을 맡았다. 모란은 꽃 가운데 왕(화중왕)이라는 칭호답게 임금을 빗대는 단골로 등장했으며, 벽오동은 고고히 살다 마침내 오현금이 되어 백성들의 원망을 풀어주는 희생정신으로 표현되곤 하였다. 고려와 조선의 문인들에게 인기가 높았던 옥잠화는 선녀 혹은 아리땁고 순결한 여인의 대표 상징이었다. 이렇듯 한시와 더불어 저자의 감성적인 해설을 따라가다 보면 바라봄의 대상이라기보다는 풍성한 이야기 속 꽃과 나무에 깊이 몰입하게 된다. 2,500년을 내려온 꽃과 나무의 매혹에서 헤어날 수 없는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이 책은 2007년 출간된 『화정만필』을 다듬고 그림을 추가해 다시 펴냈다. 이십 대에 꽃과 나무를 벗하기 시작한 저자는 어느덧 머리가 희끗한 오십 대가 되었다. 이순에 이른 그의 집 화분에는 스무 살의 나이를 먹은 난과, 십 년 된 동백꽃, 수선화의 초록 싹들이 시간의 흐름을 증명하며 삶과 자연 앞에서 더욱 겸손할 것을 가르치고 있다.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이 상품에 대한 구매후기는 구매하신 분에 한해 '주문/배송조회'에서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주문/배송조회 바로가기
    상품Q&A
    상품에 관한 궁금하신 사항을 물어보세요!
    글쓰기
    글쓰기
      배송/교환/환불 안내
      배송안내
      - 주문금액이 10,000원 이상인 경우 무료배송, 10,000원 미만인 경우 2,000원이 부과됩니다.
        (단, 무료배송 상품의 경우 제외)
      - 주문 후 배송지역에 따라 국내 일반지역은 근무일(월-금) 기준 1일내 출고됨을 원칙으로 하나,
       기상상황 등의 이유로 지연될 수도 있습니다. (단, 일요일 및 공휴일에는 배송되지 않습니다.)
      - 도서 산간 지역 및 제주도의 경우는 항공/도선 추가운임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배송지가 국내인 경우 택배사는 'CJ대한통운'입니다.
      - 해외지역으로는 배송되지 않습니다.
      교환/환불 안내
      - 상품에 하자가 있는 경우 : 배송비 부담없이 처리해 드립니다.
      - 상품에 하자가 없는 경우 : 왕복배송비는 구매하신 분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 교환/환불을 원하실 경우, 가게 연락처로 전화 또는 이메일로 연락 주시면 최선을 다해 신속히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 상품의 특성에 따른 구체적인 교환 및 환불기준은 '상세정보'를 확인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