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문명 밖으로(문명공동연구 2)
구매후기 0
ㆍ도서정보 저자 : 강성용
출판사 : 한길사
2011년 06월 10일 출간  |  ISBN : 8935663530  |  332쪽  |  A5  |  1판
ㆍ교보회원 교보문고 ID 연결하기
도서를 구입하시면 교보문고와 꽃마의 회원혜택을 함께
받으실 수 있습니다.
ㆍ꽃마가 16,000원 14,400원 10%
ㆍ추가혜택 꽃 2송이
꽃송이지갑 만들기>
꽃송이 적립을 위해서 '꽃송이지갑'을 만드셔야 합니다.
ㆍ배송지역 국내
ㆍ배송비 조건부무료배송
이 가게의 무료배송 상품을 함께 주문하거나,
총주문금액이 10,000원 이상인 경우 무료배송
10,000원 미만이면 배송비 2,000원 고객부담
* 도서산간/제주도는 추가운임비 부과 될 수 있음
1일 이내 출고
ㆍ수량
총 합계금액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장바구니를 확인 하시겠습니까?

쇼핑계속하기
장바구니보기
꿈을 피우는 세상, 인터넷 교보문고입니다.
가게주인 : 교보문고
전화 및 택배정보
전화 및 택배정보
상품 안내 및 환불, 교환, 배송문의
- 가게 전화번호 : 1544-1900
- 전화문의 시간 :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매주 월요일, 화요일, 수요일, 목요일, 금요일, 공휴일 제외)
- 이용 택배회사 : CJ대한통운
판매가게정보
- 사업자명 : (주)교보문고
- 사업자등록번호 : 102-81-11670
- 통신판매업신고 : 01-0653
전화주문 및 결제문의
- 꽃피는 아침마을 : 1644-8422
가게와 직거래를 하시면 꽃송이 적립 및 각종 혜택에서
제외되고, 만일의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에도 꽃마의
도움을 받으실 수 없습니다. 가게의 부당한 요구,
불공정 행위 등에 대해서도 꽃마로 직접 전화주세요.
 이야기꽃밭
등록된 이야기가 없습니다.
상세정보 구매후기 (0) 상품 Q&A (0) 배송/교환/환불 안내

[책소개]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HK문명연구사업단과 (주)도서출판 한길사에서 펴낸「문명공동연구」총서 제2권『문명 밖으로』. 이번 출판의 목표는 문명의 핵심 고전을 통하여 인류문명의 보편성을 발견하고 그것에 기초하여 한국의 새로운 인문 정신을 모색ㆍ정립하는 데에 있다.『문명 밖으로』는 문명에 대한 의식적인 저항 혹은 거부를 뜻하는 ‘반문명’에 대한 탐색은 문명이라는 것이 얼마나 거칠고 복잡한 개념인지를 알려준다. 이 책을 통해 불화·저항·반항·이단의 부정적 개념과 본성·자연·자유·소박함 등의 긍정적 개념 및 무의식·고행·무속·신비주의 등과 같은 비상식적 개념들까지 반문명이 품은 꿈과 그것이 마주한 문명의 다면성을 엿볼 수 있을 것이다.

[상세이미지]

[저자소개]

저자 강성용 姜成勇 서울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했다. 독일 함부르크대학교에서 인도학·티베트학·철학 전공으로 석사학위를, 고전인도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오스트리아 빈대학 전임연구원을 역임하였고, 현재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HK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국내외 학술지에 인도철학과 인도고전학에 대한 학술논문들을 다수 발표하였으며 최근 논문들로 「철학용어의 의미 만들기―인도의 니룩따 전통」(2010)과 「An Inquiry into the Definition of tarka in Ny?ya Tradition」(2010) 등이 있다. 지은 책으로 『Die Debatte im alten Indien』 『Pa??vayava: Die f?fgliedrige Argumentationsform in den fr?en Debattentraditionen Indiens』 등이 있다. 저자 고일홍 高一弘 서울대학교 고고미술사학과를 졸업하고 영국 셰필드대학교에서 고고학으로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서울대·충남대·전북대 등에서 가르쳤으며 현재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HK연구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선사 농경 연구의 새로운 동향』(공저)이 있으며, 「청동기시대 전기의 농경방식 재조명」 「무덤 자료를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 등 청동기시대 사회재생산, 선사시대 농경, 고대 매장 행위에 대한 논문들을 발표했다. 저자 김능우 金能宇 한국외국어대학교 아랍어과와 같은 학교 대학원 아랍어문과를 졸업했다. 수단의 국제 카르툼 아랍어연구소를 거쳐 요르단대학교에서 중세 동부지역 아랍인의 전쟁시(戰爭詩)에 관한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HK연구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아랍의 고대·중세 시문학을 연구하고 있다. 대표 논문으로 「중세 아랍시에 나타난 ‘몽골과 이슬람 세계와의 충돌’에 관한 연구」 「‘자힐리야-이슬람 전환기’의 아랍시 연구」 「자힐리야 시의 전승에 관한 연구」등이 있고, 지은 책으로 『아랍시의 세계』 『한국어-아랍어 사전』(공저) 『중동여성문학의 이해 1』(공저) 등이, 그리고 옮긴 책으로 『황금마차는 하늘로 오르지 않는다』 『세계민담전집-아랍편』(편역)이 있다. 저자 김시천 金是天 숭실대학교 철학과에서 「노자의 양생론적 해석과 의리론적 해석」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인천대에서 강의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철학에서 이야기로』 『이기주의를 위한 변명』 『기학의 모험 1·2』(공저) 『번역된 철학, 착종된 근대』(공저) 『공자, 다윈과 만나다: 동양철학과 진화론의 대화』(근간) 등이 있다. 도가철학과 한의철학, 동아시아 고전의 현대적 해석에 관심을 두고 연구하며 글을 쓰고 있다. 저자 김월회 金越會 서울대학교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주로 고대와 근대 중국의 학술사상과 중국문학사를 입체적으로 재구성하는 연구를 수행했으며, 연구와 교육의 ‘기본 단위’로서의 동아시아에 대한 연구도 병행하고 있다. 현재 서울대학교 중어중문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살아 움직이는 동양 고전들』 『춘추좌전: 중국문화의 원형이 담긴 타임캡슐』 『고전과 놀이』 등이 있고, 주요 논문으로 「동태적 인문으로서의 통합적 학문」 「직하학궁과 전국시대의 글쓰기」 등이 있다. 저자 박용진 朴容進 서울대학교 서양사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아미앵을 대상으로 한 중세 프랑스 도시사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HK연구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유럽 바로 알기』 『중세 유럽은 암흑시대였는가』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 『기억의 장소』(전 5권)가 있다. 「중세 말 프랑스 왕권과 파리의 부르주아」를 비롯한 프랑스 중세사와 도시사에 대한 논문들을 발표했다. 저자 성해영 成海英 서울대학교 외교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종교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미국 라이스대학교에서 종교심리학과 신비주의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HK교수로 재직하며 종교심리학과 신비주의, 종교체험에 대한 연구를 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A Happy Pull of Athene: An Experiential Reading of the Plotinian Henosis in the Enneads』 『종교, 이제는 깨달음이다』가 있고, 주요 논문으로 「프로이트와 아비나바굽타(Abhinavagupta)의 종교사상 비교」 「수운(水雲) 종교체험의 비교종교학적 고찰」 등이 있다. 저자 송유레 서울대학교 불어교육과(철학 부전공)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 철학과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독일 함부르크대학교에서 신플라톤주의의 주창자인 플로티노스의 윤리학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함부르크대학교와 스위스 프리부르대학교에서 Wissenschaftliche Mitarbeiterin으로 근무했고, 현재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HK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Aufstieg und Abstieg der Seele: Diesseitigkeit und Jenseitigkeit in Plotins Ethik der Sorge, Hypomnemata 180, Goettingen 2009』가 있고, 플라톤과 신플라톤주의 관련 논문이 다수 있다. 저자 안성찬 安成燦 서강대학교 독어독문학과와 같은 학교 대학원을 졸업했다. 독일 레겐스부르크대학교에서 독문학·철학·예술사·고전어를 공부했고, 서강대학교에서 문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HK연구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이성과 감성의 평행선』 『숭고의 미학』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 『즐거운 학문』 『나와 카민스키』 등이 있다. 주요 논문으로 「전인교육으로서의 인문학: 독일 신인문주의의 ‘교양’(bildung)사상」 「독일통일과 지식인의 위기」 등이 있다. 저자 안연희 安姸姬 서울대학교 종교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종교학으로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같은 대학원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하였다. 현재 4, 5세기 그리스도교의 죄 개념에 관한 박사논문을 준비 중이다. 주요 논문으로는 「일제시대 한국 개신교 부흥회 운동 연구」 「근대 영지주의 연구에 대한 비판적 고찰」 등이 있다. 저자 이경하 李景河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여성문학사 서술방법을 주제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HK연구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중세 유교문명권의 고전 텍스트를 대상으로 성별지식의 형성과 변천과정을 연구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18세기 여성생활사 자료집 2』가 있다. 주요 논문으로 「17세기 사족여성의 한문생활, 그 보편과 특수」 「소혜왕후 『내훈』의 『소학』 수용양상과 의미」 「『제국신문』 여성독자투고에 나타난 근대계몽담론」 등이 있다. 저자 이혜경 李惠京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했다.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동양철학 석·박사과정을 수료하고 일본 교토대학교 중국철학사과에서 중국 근대사상사에 관한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HK연구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천하관과 근대화론: 양계초를 중심으로』 『량치차오: 문명과 유학에 얽힌 애증의 서사』 『맹자, 진정한 보수주의자의 길』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 『역사 속에 살아 있는 중국 사상』 『송명유학사상사』(공역) 등이 있다. 동아시아 근대화에 관한 여러 편의 논문을 발표했다.

[목차]

이혜경 문명을 새롭게 묻다·5 1 문명을 비틀어보다 고일홍 문명 이전의 풍요로운 사회·19 박용진 정통과 이단 논쟁 너머 민중의 일상성·39 성해영 프로이트, 계몽과 이성의 시대를 뒤흔들다·55 강성용 고행전통은 쿰바멜라를 어떻게 가능하게 하였나·77 2 문명을 거스르다 송유레 견유주의, 문명을 냉소하다·99 강성용 인도 고행자들의 문명을 향한 거리두기·121 김시천 죽림칠현, 본성과 제도로 돌아가다·147 이혜경 이지, 세상에서 자퇴하다·167 안성찬 루소, 문명 비판에 일생을 바치다·189 3 문명을 벗어나다 안연희 문명의 기로에 선 초기 기독교·217 김월회 묵자, ‘반문명’과 ‘비문명’의 경계에서·241 김능우 수피즘, 이슬람 문명을 꽃피운 생명력·261 이경하 무속서사시, 문자문명 속의 비주류 목소리·281 성해영 신비주의, 존재의 무한한 여백을 찾아서·303 필자 소개·327

[출판사 서평]

‘문명의 씨줄과 날줄을 엮다’ - 한국의 새로운 인문학을 구상함 -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HK문명연구사업단과 (주)도서출판 한길사는 다양한 문명을 비추어 줄 수 있는 인문학의 고전들을 번역하고 주해하여 ‘문명텍스트’ 총서를 출판하였다. 또 한편 분화된 인문학 영역 사이의 학제간 공동연구를 통하여 ‘문명공동연구’ 총서를 출판하였다. 이번 출판의 목표는 문명의 핵심 고전을 통하여 인류문명의 보편성을 발견하고 그것에 기초하여 한국의 새로운 인문 정신을 모색·정립하는 데에 있다. [1] ‘문명’에 대한 새로운 해석, 한국적 인문학의 의미 역사적으로 볼 때, 우리는 다양한 문명을 수용하여, 그 문명에 내재된 보편성을 찾아내고, 이를 바탕으로 우리만의 독특한 문화와 문명을 꽃피운 경험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일제강점기와 산업화 과정을 거치면서 서구 편향적인 가치관을 갖게 되고, 문명의 다양한 모습을 이해하는 일은 소홀히 하게 되었다. 인문학은 우리의 삶과 세계에 대한 총체적 이해를 추구하는 학문이다. 그러나 근대 이후 학문의 분화와 함께 인문학 역시 점점 더 세분화되었다. 학문은 분화될 수 있지만 우리 삶은 그렇지 못하다. 삶과 세계를 이해하기 위해 만들어진 학문이 삶의 문제를 둘러싼 총체적인 이해를 점점 어렵게 만들었다. 특히 서구 중심적인 학문체계를 일방적으로 수용함으로써, 우리 문화와 학문의 특징인 다양성을 상실하게 되었다. 이제 서구 문명의 일방적인 수용에서 벗어나 한국적 인문학을 모색하고 이를 토대로 문명에 대한 새로운 해석과 전망을 내놓을 시기에 도달하였다. 이러한 인식 아래 ‘총서’의 기획은 다양한 문명에 대한 한국적인 해석을 염두에 두고 있다. 어느 사회에서건 그 사회에서 제기되고 있는 많은 문제들은 해당 사회만이 겪은 역사적 경험이라는 특수성과 세계적으로 축적된 문제의 결과라는 보편성 모두에서 연유하는 것임을 고려할 때, 이 ‘총서’가 지향하는 다양성과 보편성, 보편성과 특수성이야말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해 있는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키워드라고 할 수 있다. ‘문명텍스트’ 총서는 한국, 일본, 중국 등 동양의 고전은 물론이요, 서양의 고전과 몽골, 아랍, 아프리카 등 때로는 주목받지 못했던 세계 여러 문명권의 고전을 우리말로 번역하고 주해하는 일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처럼 번역과 주해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이유는 첫째, 고전이란 당대의 문화와 문명을 형성하는 데 뿌리가 되는 핵심적인 텍스트로서, 역사를 통해 지속적으로 사유의 단서를 던지며 생명력을 발휘해왔으며, 현대 문명을 비추어보고 미래를 전망하는 데에도 힘을 갖기 때문이다. 둘째, 인문학이 인류가 남긴 다양한 텍스트를 통해 인간과 사회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 그 확장된 인식을 새로운 텍스트에 담아내는 학문이라는 믿음 때문이다. [2] 다양한 문명 연구를 통한 새로운 인문학의 첫걸음 서울대 인문학연구원 HK문명연구사업단은 학제연구를 위한 절호의 구성을 갖추고 있다. 인문학을 비롯해 사회과학, 자연과학, 공학 등 다양한 학문분과의 연구자들이 모여 있다. 각자의 영역에서 전문지식을 쌓은 이들은 하나의 주제를 놓고 깊은 안목으로 접근하며, 동시에 그런 눈들이 모여 전체를 조망함으로써 더 깊고 더 넓게 문명을 이해하는 창발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동서고금을 아우르는 연구 영역과 학문 분야의 다양성이야말로 문명에 대한 새로운 해석을 내놓을 수 있는 훌륭한 토양이 되고 있다. 오랫동안 자신의 분야에서 전문화를 추구했기에 공동연구가 쉬운 작업은 아니지만, 함께 공동의 주제를 앞에 놓고 논의하며 끊임없이 그 새로운 해석을 모색해 나갈 것이다. 사업단의 총서 출판에는 그런 노력의 결과와 과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그러므로 ‘문명텍스트’·‘문명공동연구’ 총서의 특징은 책의 출판이라는 연구 결과물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결과물을 산출하기 위한 연구 과정에 있다. 지금까지 대부분의 인문학 연구는 각 분과 학문의 울타리에 갇혀 있었고, 설사 공동연구를 진행시킨다고 하더라도, 개별 연구자들이 단독으로 연구한 것들을 모아 놓은 ‘일련의 연구 성과’라는 성격이 강했다. 그러나 HK문명연구사업단은 ‘문명텍스트’ 주해 작업을 수행하는 ‘근간조직’과 학제간 ‘문명공동연구’를 수행하는 ‘가변조직’을 운영하면서 정기적인 학술행사를 통하여 개인적인 연구와 공동의 연구를 조화시켜 왔다. 근간조직은 각각 동양고중세 분과(동아시아 고중세 문명의 형성과 사상적 교류 연구), 동양근현대 분과(동아시아 전통의 자기 혁신과 근대화 연구), 한국문화 분과(교계지로서의 한국문화의 정체성 연구), 서양고중세 분과(서구 고대문명과 중세 문명의 형성과 변화 과정 연구), 서양근현대 분과(서양 근대문명의 기원과 정체성 연구)로 나뉘어 지난 3년간 매주 문명텍스트 콜로키움을 통하여 신랄한 토론과 의견교환을 해오고 있다. 그 결과로 출간된 것들이 ‘문명텍스트’ 시리즈다. ‘가변조직’은 다양한 분야의 전공자들이 주제 중심으로 자유롭게 모여서 정기적인 세미나를 통해 상호견제와 비판적인 논의를 지속하고 있다. 그 결과 중에서 이번에 출간된 것이 ‘문명공동연구’ 시리즈다. ‘문명텍스트’가 다양한 문명에 대한 개별 연구로서 특수성을 추구하는 것이라면, ‘문명공동연구’는 이러한 개별연구를 묶어주는 큰 틀로서 보편성을 추구하는 것이다. ‘문명텍스트’ 시리즈가 현재를 떠받치고 있는 누적된 과거를 새롭게 해석하려는 씨줄 놓기라면, ‘문명공동연구’ 시리즈는 인간과 세계를 총체적으로 이해하려는 날줄 얽기라고 할 수 있다. 이를 위해 ‘문명텍스트’와 ‘문명공동연구’는 첫째, 문명에 대한 추상적인 공론에 머무르는 대신에 동서고금을 망라한 문명의 텍스트들을 주해·역주함으로써 문명의 구체적이고 생생한 모습을 소개한다. 둘째, 전통적인 인문학의 분야인 문(文)·사(史)·철(哲)을 넘어서 사회과학과 자연과학을 넘나드는 학제적 연구를 통해 급변하는 다양한 문명의 총체적인 이해를 시도하고, 이에 기초하여 미래지향적인 문명론을 모색한다. 셋째, 동서고금 문명에 대한 다각적인 학문적 교류와 협력을 통해 더 넓고 깊은 문명론을 제안함으로써 한국 인문학의 ‘허브(hub)’로서의 기능을 맡으려 한다.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HK문명연구사업단과 (주)도서출판 한길사는 이 원대한 목표를 향해 그 역사적인 첫 단추를 끼웠다. 우리는 다양하고 성실하면서도 전문적인 연구가 바로 ‘한국의 인문학’이라는 큰 탑을 이루어내는, 작지만 단단한 초석이 되리라 믿는다. 우리의 이러한 노력이 모여서 새 시대가 요구하는 새로운 보편적인 인문 정신을 구현하는 ‘한국의 새로운 인문학’이 출현하기를 우리는 함께 꿈꾸고 있다. [3] 문명공동연구에 대한 소개 이번 시리즈에 출간되는 ‘문명공동연구’는 서울대 인문학연구원의 연구교수들이 공동연구조직을 구성하여, 정기적인 세미나를 통해 함께 독회하고 논의하여 차분하게 쌓아온 실적을 모은 것이다. 예를 들어 HK문명연구사업단은 ‘번역과 개념’이라는 공동연구조직을 운영하여 문명 담론을 이루는 핵심 개념들을 골라 그 개념의 역사, 정의와 용례들을 살펴보고, 시대와 지역에 따른 번역상의 맥락과 차이를 검토하였다. 그 결과 ‘문명’을 주요 개념으로 연구한 『문명 안으로』를 완성하였다. 그러나 여기에 그치지 않고, 개념으로만 문명을 파악한다면 편협함을 피할 수 없다고 생각하여, 뒤이어 주류 ‘문명’에 대한 도전과 저항을 연구한 결과 『문명 밖으로』를 엮어낼 수 있게 되었다. 『문명 밖으로』 주류 문명에 대한 저항 또는 거부 문명에 대한 의식적인 저항 혹은 거부를 뜻하는 ‘반문명’에 대한 탐색은 문명이라는 것이 얼마나 거칠고 복잡한 개념인지를 알려준다. 이 책을 통해 불화·저항·반항·이단의 부정적 개념과 본성·자연·자유·소박함 등의 긍정적 개념 및 무의식·고행·무속·신비주의 등과 같은 비상식적 개념들까지 반문명이 품은 꿈과 그것이 마주한 문명의 다면성을 엿볼 수 있을 것이다.
구매후기 구매만족도
이 상품에 대한 구매후기는 구매하신 분에 한해 '주문/배송조회'에서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주문/배송조회 바로가기
    상품Q&A
    상품에 관한 궁금하신 사항을 물어보세요!
    글쓰기
    글쓰기
      배송/교환/환불 안내
      배송안내
      - 주문금액이 10,000원 이상인 경우 무료배송, 10,000원 미만인 경우 2,000원이 부과됩니다.
        (단, 무료배송 상품의 경우 제외)
      - 주문 후 배송지역에 따라 국내 일반지역은 근무일(월-금) 기준 1일내 출고됨을 원칙으로 하나,
       기상상황 등의 이유로 지연될 수도 있습니다. (단, 일요일 및 공휴일에는 배송되지 않습니다.)
      - 도서 산간 지역 및 제주도의 경우는 항공/도선 추가운임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배송지가 국내인 경우 택배사는 'CJ대한통운'입니다.
      - 해외지역으로는 배송되지 않습니다.
      교환/환불 안내
      - 상품에 하자가 있는 경우 : 배송비 부담없이 처리해 드립니다.
      - 상품에 하자가 없는 경우 : 왕복배송비는 구매하신 분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 교환/환불을 원하실 경우, 가게 연락처로 전화 또는 이메일로 연락 주시면 최선을 다해 신속히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 상품의 특성에 따른 구체적인 교환 및 환불기준은 '상세정보'를 확인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