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피는 아침마을의 도서는 인터넷 교보문고와 함께 합니다.
교보문고에서 보유한 모든 도서의 정보가 제공되며, 구입하실 경우
꽃마의 포인트인 '꽃송이'와 교보문고의 '통합포인트'를 모두 적립해 드립니다.
* 도서를 구입하시려면 최초 한 번만 교보문고 아이디와 연결해 주시면 됩니다.
오늘의 책구경
2018년 6월 22일 아침편지
버스 운전사의 글 쓰는 재미

하루 열여덟 시간씩
버스를 몰다 보면 내 안에 다양한 나를
마주하게 된다. 천당과 지옥을 수시로 넘나든다.
세상에서 제일 착한 기사였다가 한순간에 세상에서
가장 비열한 기사가 된다. 때로 책 보며 오래도록 나를
관찰해왔던 습관 때문인지 시내버스 운전 2년이 넘어가자
글이 절로 써졌다. 버스운전 중에 문득문득 글이 올라왔다.
이젠 글 쓰는 재미에 버스기사라는 직업을
대통령하고도 안 바꾸고 싶다.


- 허혁의《나는 그냥 버스기사입니다》중에서 -


* 글쓰는 재미는
운전하는 재미와 같습니다.
운전하는 것이 재미가 있어야 글쓰는 재미도
느낄 수 있습니다. 운전 중에 생긴 온갖 일들이
글의 재료가 될 수 있습니다. 좋거나 싫거나,
천당이거나 지옥이거나, 그 모든 것들이
글의 재료로 재미있게 다가올 때
글은 저절로 쓰입니다.
삶이 글입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교보문고 주간 베스트
2018년 5월 5주 국내도서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