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꽃마주민 가입하기나의 꽃밭장바구니주문/배송조회행복센터(고객센터)
 
 
한 걸음을 걸어도 나답게
저자: 강수진 | 출판사: 인플루엔셜
정가        14,900원
판매가     13,410원 (10%)
교보문고 통합포인트    5% 적립 (740원) 꽃마 포인트 꽃 2송이
신용카드 할인안내       KB 아이사랑/고운맘 카드 : 최대 5% 할인
2017년 07월 28일 출간 ISBN : 1186560479 316쪽
* 도서를 구입하시려면 먼저 '로그인' 하신 후 '교보문고 아이디 연결하기'를 해주시기 바랍니다.
 
 
도서정보
출판사 서평
도서리뷰
배송/교환/환불 안내
 
[책소개]

이름은 그 자체로 꿈이자 용기가 되어주는, 강수진!

2001년 처음 발레리나 강수진의 상처투성이 발 사진이 공개된 후 ‘강수진의 발’은 학교, 기업 등은 물론 최고의 지식인들까지 시대의 멘토로 인정하게 만들었고 지금까지 회자되며 열정과 노력의 상징으로 자리 잡았다. 누구나 동경하는 화려한 무대 뒤, 상상도 못할 인고의 시간과 마주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전 세계가 감동한 세기의 발레리나 강수진이 『한 걸음을 걸어도 나답게』를 통해 숨겨진 열정과 재능을 발견하고 우직한 노력으로 성장하며, 자신만의 스타일을 탄생시키고 놀라운 성과를 이루기까지의 과정부터 2014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발레단인 국립발레단의 예술감독에 부임해 리더로서의 길을 걷고 있는 오늘에 이르기까지 인생과 철학을 들려준다.

세계무대에서 최고의 명성을 지켜온 강수진의 출발은 사실 그리 화려하지 않았다. 남들보다 늦게 발레를 시작했고, 슈투트가르트 발레단 최연소 입단 후 7년 동안이나 스포트라이트 바깥에서 군무 생활을 해야 했다. 하지만 그녀는 조급해하거나 남들과 경쟁하기보다 오늘을 100%로 살아내며 오직 자신과 경쟁했다. 토슈즈를 수백 켤레씩 갈아치우며 하루 18시간씩 연습을 이어갔고, 늘 부상을 달고 살면서도 포기하지 않고 다시 일어나 최고의 자리에 올랐다.

슈투트가르트 발레단에서 30년간 활동하며 경쟁이나 편법에 휘둘리지 않고 정직하고 정확하고 올곧은 것이야말로 혁신의 열쇠임을 깨달았다는 강수진은 140여 명으로 이뤄진 국립발레단의 리더가 된 지금도 그 신념을 투철하게 지켜나가고 있다. 열정과 노력의 아이콘으로 세계무대의 정점에 오른 한 분야의 전문가가 또다시 독보적인 리더로 성장해나가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진정한 성장이란 무엇인지 깊이 생각해보게 된다.

[저자소개]

저자 : 강수진
저자 강수진은
- 문화계 파워 100인이 선정한 2016 문화리더
- 2030이 뽑은 2016 우리들의 영웅 11인(MBN Y포럼)

전 세계에서 최고의 갈채를 받은 세기의 발레리나, 그리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립발레단의 예술감독이다. “강수진이 한국인이라는 것만으로도 한국 발레의 위상은 그만큼 높아진 것이다”라는 말처럼 그녀가 보여준 감동의 무대는 늘 한국인 최초, 세계 최고를 경신하는 경이로운 기록의 연속이었다.
1967년 태어나 중학교 2학년에 뒤늦게 발레를 시작했다. 1982년 모나코 왕립 발레학교로 유학을 떠난 그녀는 1985년 전 세계 발레 영재의 등용문인 스위스 로잔 발레콩쿠르에서 입상하였으며, 1986년 독일 슈투트가르트발레단에 당시 최연소의 나이로 입단했다. 1993년 첫 주역인〈로미오와 줄리엣〉의 줄리엣을 시작으로 1997년 슈투트가르트발레단의 프리마 발레리나가 되었다. 1999년 무용계의 아카데미상‘브누아 드 라 당스Benois de la Danse’ 최우수 여성 무용수상을 수상하며 명실공히 세계 최고의 발레리나임을 증명했으며, 2007년에는 최고 장인 예술가 장인의 칭호를 부여하는 캄머탠저린Kammert?nzerin 궁정무용가에 동양인 최초로 선정되었다. 뛰어난 예술가로서 세계무대에서 활동하며 독일 정부에 기여한 공로로 2014년 독일 바덴뷔르템베르크 주정부의 공로훈장을 받았다.
강수진은 현역 발레리나로서는 상상하기 힘든 나이 50이 되는 해인 2016년 7월 22일, 가장 사랑한 작품인〈오네긴〉을 마지막으로 은퇴했다.
은퇴 전인 2014년부터 지금까지 강수진은 한국 국립발레단의 예술감독에 역임하여 눈부신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안무가 육성프로젝트, 장르를 뛰어넘는 새로운 레퍼토리 구축과 본격적인 세계 진출 등, 혁신적인 발레단 운영으로 ‘강수진의 모험이 성공했다’는 평을 받고 있으며, 수많은 예술 거장과 협업하여 한국 발레의 내실을 튼튼히 다지기 위한 실험을 이어나가고 있다. 국립발레단 예술감독으로 보여준 놀라운 행보는 ‘강수진다움’ 그 자체다.

[목차]

프롤로그 무대는 끝나지 않는다

1장 나를 만든 것들-열정은 혼자 태어나지 않는다
1. 누구에게나 잠자고 있는 열정이 있다
수줍은 아이의 특별한 고집│단단하게 키워주신 어머니
2. 기회가 왔다면 돌아보지 마라
남들보다 6년이나 늦은 시작│10만 분의 1의 소녀, 모나코로 향하다
3. 별은 외로울수록 더 밝게 빛난다
모나코, 눈부시게 아름답고 처절하게 외로운
달빛만이 발레리나를 비추고│26번, 로잔의 가장 빛나는 별이 되다
4. 너는 더 높이 뛸 수 있어
독재자, 마리카 선생님과의 동거
무대에 올려야 하는 건 바로 너의 인생이란다

2장 100%의 하루-오늘이 나의 완벽한 무대다
1. 하찮은 오늘이란 없다
슈투트가르트의 그림자로 7년│걸어온 모든 걸음이 나를 응원한다
2. 후회를 남기기에는 인생이 너무 짧다
어제보다 한 번 더 뛰어올라라│18시간의 몰입
누구나 시간은 부족하다│성공은 먼 미래가 아닌‘오늘’에 있다
3. 매일 성장하는 즐거움을 놓치지 마라
250켤레의 토슈즈와 강수진의 발│20만 시간의 연습

3장 강수진 스타일-나답게 인생의 무대에 올라라
1. 한 걸음만 걸어도 나인 줄 알게 하라
다른 누구도 아닌, 강수진의 줄리엣│인생의 이야기가 개성이 된다
안무가들이 탐내는 발레리나│클래식은 만들어가는 것이다
2. 자신의 모든 점을 인정하라
수줍음과 열정을 담은 난초처럼│강수진 스타일은 강수진이 만드는 것
3. 시대를 초월해 나와 경쟁하다
질투는 나의 힘이 될 수 없다│유일한 경쟁자는 어제의 나
발레리나의 몸, 강수진의 자기 관리법

4장 절벽 앞에서-슬럼프가 찾아오면 느리게 걸어라
1. 위기는 인생의 정점에 찾아온다
지금 멈추어야 계속할 수 있어│생애 처음 머리를 자르다
다시, 화려하게 날다
2. 무대는 내가 포기한 그 자리에서 끝난다
슬럼프는 예외 없이 찾아온다│움직여, 조금씩 벗어나게 될 거야
3. 나를 다스리고 사랑하라
마음에도 훈련이 필요하다

5장 완벽한 당신-사랑이 자신을 더 빛나게 한다
1. 변치 않는 사랑으로 한 번 더 뛰어오른다
그 남자만은 안 돼│내 심장의 반쪽
2. 고통마저 함께 앓는 사랑을 하다
보석을 만드는 발레마스터│그만의 특별한 사랑 방식
3. 사랑도 매일 커질 수 있다
사랑에도 기술이 필요하다│어디에 있든, 당신과 함께라면

6장 당케 수진-함께 최고의 무대를 만들다
1. 나를 최대치로 이끄는 파트너를 찾아라
발레리노를 괴롭히는 강수진│Best가 되어야 Best를 만난다
2. 혼자 오르는 무대는 없다
발레리나가 아닌, 예술감독으로 첫 출근│모두 다 나와 같을 수는 없다
두려운 무대가 성장을 부른다
3. 꿈은 함께 꿀수록 더 커진다
혼자 서는 무대에서 함께 만드는 무대로
전 세계 거장과 함께 성장하는 국립발레단

7장 세계 속의 한국 발레-실력으로 뛰어넘지 못할 벽은 없다
1. 포기라는 단어는 버려도 좋다
생존하기 위해 배운 5개 국어│전 세계를 넘나드는 즐거움
자랑스러운 한국인│차별을 뛰어넘는 실력
2. 언제나 더 큰 무대를 상상하라
더 큰 무대가 기다린다│한국 발레를 빛낼 안무가
3. 오늘의 강수진이 내일의 강수진에게 말하다
실력에게 기회를 주어야 한다│성장을 이끄는 말은 때론 아프다
후배들에게, 강수진을 뛰어넘어라

에필로그 강수진의 Ver.2
사진 출처

[책속으로]

슈투트가르트발레단 최고령 발레리나인 나의 은퇴를 축복하며 뜨거운 포옹과 아쉬움의 입맞춤을 나눴다. 그러다 환한 빛이 느껴져 객석으로 눈을 돌리자, 눈앞에 1,400개의 하트가 펼쳐졌다. 관객 1,400명이 붉은색 하트가 그려진‘고마워요, 수진DANKE SUE JIN’카드를 펼치며 내 이름을 외쳤다. 관객석이 온통 붉은 하트로 가득했다. 상상도 못한 깜짝 이벤트였다. 그 순간의 감격을 뭐라 설명할 수 있을까? 감동의 눈물을 흘릴 새도 없이 그 마음에 보답하는 일이 무엇일지를 마구 떠올렸다. 발레리나로서의 마지막 무대, 그날 관객들이 보여준 큰 사랑이 내게 새로 시작할 힘을 주었다.
-‘프롤로그-무대는 끝나지 않는다’(19쪽) 중에서

30년간 발레를 하면서 수천 번, 수만 번 넘어졌다. 무대에서 넘어지고 부상을 입어도 웃으면서 일어나지 않으면 안 되었다. 돌이켜보면 왜 그런 선택을 했는지 후회되는 일도 많다. 그럼에도 지금 이 자리에 서 있는 이유는, 지금 포기하지 않으면 어느 순간 꿈은 손끝에 닿아 있다는 것을 단 한 번도 의심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어떤 사람은 내가 최고의 발레리나가 되기 위해 내 인생을 포기했다고 말한다. 하지만 오해다. 나는 발레를 위해 내 인생을 포기한 것이 아니다. 발레를 하는 내내 행복했다. 발레가 나 자신이고 내 인생이기 때문이다.
-‘강수진의 Ver.2’(310쪽) 중에서

한 명 한 명 이름이 발표될수록, 남아 있는 사람들의 수상 가능성은 작아졌다. 장내는 폭발할 듯한 긴장감에 휩싸였다. 그때였다. “뱅 씨지에므vingt-sixieme.” 사람들은 탄성을 질렀다. 나는 누군가 무대 위로 나가겠구나 생각하고, 무대를 바라보며 박수를 보낼 준비를 하고 있었다. 다시 장내에 우렁찬 목소리가 울려 퍼졌다. “넘버 트웬티 식스twenty six!” 세상에, 바로 나였다! 내 허리춤에 달린 26번 번호표와, 언제나 내 곁을 지켜주신 마리카 선생님의 환한 웃음이 내 수상이 현실임을 일깨워주었다. 1985년 로잔 콩쿠르에서 최고점을 받은 사람은 바로 나, 강수진이었다. 그날 밤 나는 뉴욕에서, 로잔에서, 가장 빛나는 별이었다.
-‘나를 만든 것들-열정은 혼자 태어나지 않는다’(55쪽) 중에서

다방면에 재능 있는 사람들이 주목받는 세상이지만 나는 평생 발레 하나만 보고 살았다. 무대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오늘 내가 선 무대에서 내 모든 것을 쏟아부었다. 내일 뭔가 대단한 일을 이루겠다고 말하기보다는 오늘 무엇을 할까를 고민하는 삶이었다. 한 번 사는 인생, 내일 무슨 일이 벌어질지 모르는데 오늘 할 수 있는 일을 하지 못한다면 얼마나 아쉬울까. 내일 발레를 못하게 될 수도 있지 않은가. 언제나 그런 생각이 나를 가득 채웠다. 나는 내가 가장 사랑하는 발레를 오늘 최선을 다해 사랑하고 사랑했다.
-‘100%의 하루-오늘이 나의 완벽한 무대다’(88쪽) 중에서
발레단
나 역시 많은 안무가의 뮤즈로 불렸다. 그리고 운 좋게도, 동시대 활동한 거의 모든 위대한 안무가들과 작업하는 행운을 누리기도 했다. “수진, 너를 위한 작품을 만들려고 해”라고 제안한 안무가도 있었다. 안무가들이 창작할 때 그들의 파트너 무용수로 작업하면, 내가 표현하는 동작이 한 작품의 오리지널이 되는 특권을 누릴 수 있다. 안무가 지리 킬리안Jirv? Kyli?n과 작업했을 때, 그가 내게 이렇게 물었다. “수진, 네가 가진 특별함은 뭐지?” 나는 그 자리에서 바로 한국무용의 기본 동작을 보여줬다. 발레와는 다른 방식의 움직임을 골똘히 지켜보던 킬리안은 그 동작을 모티브로 삼아 모던 발레 작품〈스테핑 스톤Stepping Stones〉을 창작했다.
-‘강수진 스타일-나답게 인생의 무대에 올라라’(126쪽) 중에서

인생이라는 무대 위에서 넘어지지 않는 사람은 없다. 나 역시 수많은 작품을 준비하면서 넘어지지 않은 적은 한 번도 없다. 무대 위에서 화려하게 날아올랐다가 곤두박질쳐 망신을 당하는 일도 부지기수였다. 하지만 인생에서 넘어지는 건 하나도 중요하지 않다. 문제는 일어서는 것이다. 우리는 언제나 넘어진 그 자리에서 다시 시작해야 한다. 아프다고 주저앉으면 그 무대는, 그 인생은 거기서 끝난다. 수없이 일어섰기에 사람들이‘강수진’이라는 이름을 기억하듯이, 당신도 세상이 모두 아는 당신만의 이름을 가질 자격이 있다. 아프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어나기를. 당신은 그럴 자격이 있는 사람이다.
-‘절벽 앞에서-슬럼프가 찾아오면 느리게 걸어라’(180쪽) 중에서

그 모든 과정을 거친 뒤 이 자리에 서고 보니, 발레단 멤버들이 오늘 어떤 표정으로 잠에서 깼는지, 이 훈련이 얼마나 고된지, 마음에 어떤 고통이 있는지 한눈에 보인다. 사람 간에 문제가 생겨 힘들 때는 세상에서 내가 가장 힘든 것 같고, 한 걸음도 더 못 걸을 것처럼 막막하다는 것도 이제는 이해가 간다. 나 역시 암흑의 시간을 수십 번


 
 
더 사랑하고 싶어서
당신의 사막에도
별이 뜨기를
혼이 담긴 시선으로
위대한 시작
꿈이 그대를 춤추게 하라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잠깐멈춤
당신이 희망입니다
1% 행운
꿈너머꿈
어린이를 위한 꿈너머꿈
나는 연 날리는
소년이었다
초등학생 때 부모님을
기쁘게 해 드리는 17가지
고도원의 따뜻한 이야기 아흔아홉 가지
씨앗 뿌리는 20대 꼭
해야 할 37가지
부모님 살아 계실 때 꼭 해드려야 할 45가지
어린이에게 띄우는
고도원의 아침편지
나무는 자신을 위해
그늘을 만들지 않는다
아름다움도 자란다
- 고도원의아침편지1
작은 씨앗 하나가
모든 것의 시작이다
- 고도원의아침편지2
크게 생각하면
크게 이룬다
- 고도원의아침편지3
못생긴 나무가 산을
지킨다 - 첫번째
못생긴 나무가 산을
지킨다 - 두번째
꽃마 공지사항
- '크리스마스 한정판 액세서리', 46%할인
- '르까프 외 스포츠 의류', 최대 90%할인
친구초대하기
꽃마 포인트 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