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꽃마주민 가입하기나의 꽃밭장바구니주문/배송조회행복센터(고객센터)
 
 
종이책 읽기를 권함
저자: 김무곤 | 출판사: 더숲
정가        12,000원
판매가     10,800원 (10%)
교보문고 통합포인트    5% 적립 (600원) 꽃마 포인트 꽃 2송이
신용카드 할인안내       KB 아이사랑/고운맘 카드 : 최대 5% 할인
2011년 10월 28일 출간 ISBN : 8994418318 199쪽 A5 1판
* 도서를 구입하시려면 먼저 '로그인' 하신 후 '교보문고 아이디 연결하기'를 해주시기 바랍니다.
 
 
도서정보
출판사 서평
도서리뷰
배송/교환/환불 안내
 
[책소개]

그래서 나는 책을 읽는다!

우리시대 한 간서치가 들려주는 책을 읽는 이유『종이책 읽기를 권함』. 조선후기 실학사상가 이덕무는 스스로를 ‘책에 미친 바보’ 즉 간서치라고 불렀다. 이 책은 우리시대 간서치라고 불릴 만큼 책 읽기에 몰두하는 어느 책 바보가 들려주는 ‘책읽기’에 관한 책이자 ‘책 읽는 사람’에 관한 책으로, 한평생 종이책 읽기를 사랑한 저자가 책 읽기의 즐거움과 깨달음, 감동을 전하고 있다. 사람이 책을 읽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지, 독서는 독서 이외의 것으로는 얻을 수 없는 가치가 있는지, 책은 어떻게 읽어야 하는지 등의 물음에 대한 저자 나름대로의 답을 만나볼 수 있다. 이 책을 통해 책이 사라져가는 시대, 책의 가치를 잃어가는 시대에 우리는 왜 종이책을 읽어야 하는지 생각해보는 계기를 마련한다.

[저자소개]

저자 : 김무곤
저자 김무곤은 연세대학교 경영학과를 나오고 일본 도쿄대학 대학원(사회심리학?정치커뮤니케이션 전공)에서 석?박사학위를 받은 후, 1996년부터 동국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로 재직해왔으며, 그간 일본 게이오대학?도쿄여자대학과 영국 캠브리지대학교에서 연구원으로 활동했다. 현재 동국대 언론정보대학원장과 국제정보대학원장이다. 2004년에 쓴 『NQ로 살아라』는 그해 경제?경영부문 베스트셀러가 되었으며, 일본과 대만에서도 출간되어 큰 화제를 모았다. 이때 그가 창안한 ‘NQ(공존지수)’는 여러 언론과 조사기관의 여론조사에서 ‘성공을 위해 가장 중요한 요인’ 1위로 뽑힌 바 있다. 저서에 『NQ로 살아라』『미디어와 한국정치』, 역서에 『문화의 두 얼굴』 등이 있다. 또 KBS TV에서 <즐거운 책읽기><책. 너 영원한 연인이여!> 등의 독서강연으로 독서인들의 많은 지지를 받은 바 있다. 대학 재학 시절 문예지에 시 ‘바다로 가는 길’ 외 2편을 발표하면서 문단에 나왔으며, 그가 그간 주요 일간지에 연재해온 칼럼은 “솜털같이 부드러운 문장과 칼날같이 차가운 비판이 동거하는 기묘한 힘(카피라이터 이근섭)”으로 많은 독자를 사로잡았다. 2010년에는 직접 만든 디지털 게임 스토리로 ‘제8회 대원상 컨텐츠상’을 수상하였다. 2011년에는 동국대학교에서 학생들의 강의 평가로 뽑는 ‘베스트티칭 프로페서’에 선정되었다.

[목차]

머리말

1. 나는 읽는다
고서점에서 놀다
아버지의 도서관, 딸의 멜론
그까짓 책!
한 우물을 파는 사람들의 천국, 진보초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책 읽기
책의 적(敵), 화씨 451도
책 속에서 타자(他者)를 만나다
리더(Reader)가 리더(Leader) 된다
그래도 나는 읽는다

2. 나는 이렇게 읽는다
소리 내어 읽는다
천천히 읽거나, 빨리 읽거나
읽었던 책을 다시 읽는다
책 읽는 장소를 고르다
책이 책을 소개하다
새로 나온 책을 읽는다
읽기 싫은 책을 덮다
서간문을 읽다

3. 나는 책바보
아무도 내게 왜 책을 읽느냐고 물어보지 않았다
책을 팔아 다시 책을 사는 바보
책을 훔치다
책 있는 곳은 다 학교다
책들도 나이를 먹는가

[책속으로]

우리가 인류의 역사를 돌이켜 보면 어떤 위정자가 독재자였고, 누가 민주적인 통치자였는지 한 칼에 정의를 내리기 어렵다. 우리 역사에서 광해군에 대한 평가도 엇갈리고 있지 않은가. 그러나 가장 손쉬운 독재자 판별법이 있다. 책을 불태운 자가 독재자다. 네로, 진시황, 아돌프 히틀러와 같이 책을 불태운 사람들을 독재자라고 부르는 데 아무도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책을 불사르는 사람이 빼앗고 없애려는 것은 무엇인가? 인간의 상상력, 꿈 그리고 스스로 생각하는 힘이다. 또한 ‘남과 다른 생각’이며, 남의 말이나 남의 생각에 기대지 않고 ‘스스로 생각하려는 의지’다. 그렇다. 책을 읽는 일은 스스로 생각하고, 스스로 행동하는 일이며, 우리가 우리 삶의 주인공임을 우리 스스로 깨닫는 일이다. 그것은 때로 귀찮고 힘든 일일 수도 있다. 왜냐하면 스스로의 머리로 생각하고 스스로의 가슴으로 받아들여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오히려, 그러므로, 더욱, 인간으로 태어난 지고의 기쁨을 맛볼 수 있는 일이다.
책 읽기는 때로 어렵다. 그래도 나는 읽는다.
- <그래도 나는 읽는다> 중에서

# 책값을 넉넉하게 주자 책 속에 들어 있는 지식과 정보를 다른 방법으로 얻으려면 그 수십 배, 수백 배의 비용을 들여야 한다고 생각하면 책값이 아깝지 않을 것이다. 아이들 책을 사주러 함께 서점에 가거나, 아이들이 책을 사러 서점에 갈 때도 마찬가지다. 주머니 사정이 허락하는 한, 책값을 좀 많이 가지고 가게 하는 것이 좋다. 내 경험으로는 돈을 조금 가지고 가니까 정작 필요한 책이나 마음에 드는 책을 못 사게 되거나, 다른 책과 비교해 값이 싸다는 이유로 책을 선택하게 되는 일이 종종 일어났다. 물론 세 권의 책을 사서 그중에 한 권은 실패할 수도 있다. 그렇지만 실패한들 어떠랴. 실패해보지 않으면 성공에 익숙해질 수 없다.

# 한 분야의 책을 여러 권 읽어보게 하자 하나의 주제를 파악하는 데 한 권 가지고는 부족하다. 같은 주제나 비슷한 주제의 책을 여러 권 읽다 보면, 어떤 책이 좋은 책인지 ‘감’이 온다. 하나의 주제에 대해서 필자마다 기술하는 방식이 다르고, 바라보는 각도가 다르다는 것을 자연스럽게 알게 되고, 그 분야에 대한 시각도 따라서 넓어지게 된다. 우주나 공룡 또는 정원 가꾸기 등등 어떤 주제라도 한 권에만 만족하지 말고 그 분야에서 여러 권의 책을 읽다 보면 그 분야에 대한 지식이 넓고 깊게 되는 순간이 온다. 그 분야에 대해 어느 순간 뭔가 확 뚫리는 느낌이 드는 것이다. 그것이 바로 정통(精通)하게 된다는 것이다.

# 끝까지 다 읽으라고 강요하지 말자 책을 처음부터 끝까지 다 읽어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청소년을 책으로부터 멀어지게 할 수도 있다. 책은 듬성듬성 읽을 수도 있고, 거꾸로 읽을 수 있고, 읽다가 그만둘 수도 있다. 영화나 드라마는 관객을 기다려 주지 않지만 책은 언제나 독자를 기다려 준다. 책은 시간과 공간으로부터 어떠한 제약도 받지 않는다. 남들이 다 읽는다고 해서 자기에게 맞지 않는 책을 무리하게 읽을 필요는 없다. 마찬가지로 자신의 지식에 비해 내용의 밀도가 떨어지는 책을 읽는 일도 시간낭비다. ‘이게 아닌데’ 싶으면 그때 바로 그만두는 게 좋다.

# 의심하면서 읽게 하자 책을 읽을 때, 독자는 저자에게 조금 기가 죽기 마련이다. 같은 말이라 하더라도 인쇄되어 나온 글자에는 어딘가 권위가 있어 보이기 때문이다. 책은 사람에게 의심하는 마음, 비판하는 생각을 길러주지만, 또한 그것들을 빼앗아버리기도 한다. 잘못된 생각들을 의심 없이 받아들일 때 책을 읽는 행위는 무의미해진다. 무언가 의십쩍은 대목이 있다면 의문을 끝까지 파헤쳐보는 자세가 필요하다.
- <그까짓 책!> 중에서

『독서의 역사』의 저자 알베르토 망구엘에 의하면 서구에서는 10세기까지 묵독이 보편화되지 않았다고 한다. 알렉산더 대왕도 모친이 보낸 편지를 말없이 읽어 부하들을 당혹스럽게 했고, 시저도 연애편지를 소리 내서 읽지 않은 것이 특별한 일로 기록되어 있다. 그렇다. 사실 사람이 책을 ‘혼자서 조용히’ 읽게 된 것은 인간이 신에 의존하지 않고 단독자로서 세계와 마주하게 된 이후의 습관이었다.
중세 유럽만 그랬던 것은 아니고, 우리나라도 예전에는 책이 소리 내어 읽어야 하는 물건이었다. 특히 조선시대에는 책 읽는 소리의 낭랑함으로 읽는 자의 기품과 성정을 가늠하기도 했던 모양이다. 더구나 이 책 읽는 소리가 사람을 죽이기도 살리기도 한 듯.


 
 
더 사랑하고 싶어서
당신의 사막에도
별이 뜨기를
혼이 담긴 시선으로
위대한 시작
꿈이 그대를 춤추게 하라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잠깐멈춤
당신이 희망입니다
1% 행운
꿈너머꿈
어린이를 위한 꿈너머꿈
나는 연 날리는
소년이었다
초등학생 때 부모님을
기쁘게 해 드리는 17가지
고도원의 따뜻한 이야기 아흔아홉 가지
씨앗 뿌리는 20대 꼭
해야 할 37가지
부모님 살아 계실 때 꼭 해드려야 할 45가지
어린이에게 띄우는
고도원의 아침편지
나무는 자신을 위해
그늘을 만들지 않는다
아름다움도 자란다
- 고도원의아침편지1
작은 씨앗 하나가
모든 것의 시작이다
- 고도원의아침편지2
크게 생각하면
크게 이룬다
- 고도원의아침편지3
못생긴 나무가 산을
지킨다 - 첫번째
못생긴 나무가 산을
지킨다 - 두번째
꽃마 공지사항
- '밍크털 목도리&키링', 최대 70%할인+무료배송
- '르까프 외 스포츠웨어', 최대 90%할인
친구초대하기
꽃마 포인트 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