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꽃마주민 가입하기나의 꽃밭장바구니주문/배송조회행복센터(고객센터)
 
 
영초언니
저자: 서명숙 | 출판사: 문학동네
정가        13,500원
판매가     12,150원 (10%)
교보문고 통합포인트    5% 적립 (670원) 꽃마 포인트 꽃 2송이
신용카드 할인안내       KB 아이사랑/고운맘 카드 : 최대 5% 할인
2017년 05월 18일 출간 ISBN : 8954645585 288쪽 규격外 1판
* 도서를 구입하시려면 먼저 '로그인' 하신 후 '교보문고 아이디 연결하기'를 해주시기 바랍니다.
 
 
도서정보
출판사 서평
도서리뷰
배송/교환/환불 안내
 
[책소개]

[시사저널][오마이뉴스] 편집장을 지낸 언론인이자, 대한민국에 제주 올레길 열풍을 일으킨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이 오랫동안 묻어두었던 이야기를 꺼낸다. 1970년대 말, 한반도의 끝자락 제주에서 서울로 올라와 대학생활을 하던 여대생 서명숙은 돌연 감옥에 갇힌다. ‘천영초’라는 여인과 함께. 이 책은 박정희 유신정권 시절, 저자뿐만 아니라 당시 긴급조치 세대 대학생들에게 큰 영향을 미친 실존인물 ‘천영초’에 대한 기록이다.

[저자소개]

저자 : 서명숙
저자 서명숙은 제주에서 나고 자랐다. 고려대학교 교육학과 재학 시절, 긴급조치 9호 위반 혐의로 연행되어 236일간 구금생활과 감옥살이를 했다. 출소 후 제주로 돌아왔으나, 몸과 마음이 완전히 망가져 이웃으로부터 “맹숙이가 아맹해도 오래 못 살 거 같으난…”이란 말을 들었다. 훌쩍이는 엄마의 등을 보며 어떻게든 몸을 잘 추스르고 오래오래 살아야겠다고 다짐했다. 스스로 ‘폭풍의 언덕’이라 이름 붙인 외돌개 근처 바위곶에 앉아서 자신을 다독였다. 상한 몸과 마음을 자연과 길에 내맡긴 이때의 경험은 훗날 고향 제주에 올레길을 내는 단초가 되었다.
박정희 정권 때 수감된 이력으로 인해 한동안 정규직으로 고용되지 못하고 프리랜서 기고가로 일하다가 1983년 기자 생활을 시작했다. [시사저널]과 [오마이뉴스] 편집장 등을 역임하며 23년간 언론계에 있다가, 2007년 제주로 돌아와 올레길을 만들었다. 현재 제주올레 이사장으로 일하고 있다. 제주올레의 성공신화는 한국을 넘어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으며 한국 최초로 사회적 기업가의 최고 영예인 아쇼카 펠로에 선정되었다.
지은 책으로 『제주 올레 여행』 『꼬닥꼬닥 걸어가는 이 길처럼』 『식탐』 『숨, 나와 마주 서는 순간』 등이 있다.

[목차]

프롤로그_ 바람이 몹시 불던 어떤 날 _05

1장_ ‘빨갱이섬’에 태어난 박정희 키드

하루 천 번 이름을 불러줘야 살 수 있는 아이 _19
‘서명숙상회’ 딸 서명숙 _22
국민교육헌장 암기왕 _24
“박정희 대통령 각하, 축하드립니다!” _25
변방 명문여고의 한밤 연좌농성 _28
연극배우냐 신문기자냐 _33

2장_ 내 인생에 뛰어든 ‘나쁜’ 언니

처음 듣는 ‘뉴스’ _39
외부검열보다 무서운 자기검열 _42
“천영초 선배께 인사드려!” _46
“담배 없이 무슨 낙으로 사니?” _48
“나랑 같이 자취할래?” _50
후배 바보 _52
그 여자의 내력 _54
당대 걸크러시들의 모임 ‘가라열’ _56

3장_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구로동의 ‘헬조선’ _63
내 방광도, 내 청춘도 터져나가고 _68
봄이 왔건만 나의 봄은 아니요 _71
“박정희는 물러가라, 훌라훌라!” _74
“내복이라도 넣어주자고!” _80
암호명 ‘백장미’ _83

4장_ 사람은 가고, 사랑은 오고

오해 _87
고대의 ‘잔 다르크’ 혜자언니 _89
친구를 프락치로 의심하던 날들 _95
“바다 보러 가고 싶지 않아?” _97
“날 기다릴 수 있겠니?” _101
눈물의 잉크 _104
오래, 아주 먼 데 _106
‘빵바라지’ _108
한국판 ‘백장미’ 사건의 전말 _111
비둘기 ‘날으는’ 교도소 _114
‘비겁해져야겠다!’ _115
작별 _119
“개뿔 민족고대, 개나 주라지!” _120

5장_ 지옥에서 보낸 한철

“잠깐 서울 다녀오겠습니다” _129
국회의원 이름과 나란히 칠판에 쓰인 내 이름 석 자 _132
“머리 처박아, 이 쌍년아!” _134
사흘 밤낮을 뜬눈으로 작성한 ‘내 인생 이력서’ _137
듣기만 해도 살 떨리는 ‘산천초목’ 사건 _140
독 묻은 말화살 _144
“나, 미국 CIA에서 훈련받은 고문기술자라고!” _145
형사 ‘삼촌’ _152
“후배 애인까지도 따먹는…” _155
우리 어멍 영자씨 _158
1979년 5월 16일 아침 _160
재회 _163

6장_ 수인번호 4141

“스물두 살, 참 좋을 때다!” _171
동갑내기 과외선생, 옥주 _173
개털 중의 개털, 소녀 장발장들 _179
밤에만 보이는 편지 _180
너를 보듯 꽃을 본다 _183
교복 입고 면회 온 막냇동생 _186
목욕탕의 일급비밀 _188
“안 믿으시겠지만 간통이에요!” _191
‘국립대학’ 최고의 지압사 _194
그날 영초언니의 외침 _196
지옥 속의 천국 _199
“진짜 빨갱이가 온다!” _202
사법부가 역사의 죄인이다 _205
구치소의 비밀 우체부 _208
학교는 기다리지 않았다 _210
“김재규 장군께서 그러셨다면…” _211
나, 이제 돌아갈래! _215
236일, 출소는 도둑처럼 왔다 _217

7장_ 1980, 수상한 ‘서울의 봄’

오줌 못 싸는 병 _225
“뭔가 이상하게 돌아가는 것 같지 않니?” _229
“그 짠한 아그들꺼정…” _233
운명의 남자, 정문화 _236
절도범 ‘미라 엄마’ _240
노끈 인형 _243
8장_ 언니가, 웃었다
바람처럼 왔다가 바람처럼 사라진 그녀 _251
공포의 초인종 소리 _253
결별 _257
37킬로그램의 죽음 _263
“이런 행복은 난생처음이야” _270
“언니, 정말 미안해” _272
그녀는 정물화처럼 앉아 있었다 _274

에필로그_ 그뒤 빛나던 청춘들은 어떻게 되었을까 _277


 
 
더 사랑하고 싶어서
당신의 사막에도
별이 뜨기를
혼이 담긴 시선으로
위대한 시작
꿈이 그대를 춤추게 하라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잠깐멈춤
당신이 희망입니다
1% 행운
꿈너머꿈
어린이를 위한 꿈너머꿈
나는 연 날리는
소년이었다
초등학생 때 부모님을
기쁘게 해 드리는 17가지
고도원의 따뜻한 이야기 아흔아홉 가지
씨앗 뿌리는 20대 꼭
해야 할 37가지
부모님 살아 계실 때 꼭 해드려야 할 45가지
어린이에게 띄우는
고도원의 아침편지
나무는 자신을 위해
그늘을 만들지 않는다
아름다움도 자란다
- 고도원의아침편지1
작은 씨앗 하나가
모든 것의 시작이다
- 고도원의아침편지2
크게 생각하면
크게 이룬다
- 고도원의아침편지3
못생긴 나무가 산을
지킨다 - 첫번째
못생긴 나무가 산을
지킨다 - 두번째
꽃마 공지사항
- '밍크털 목도리&키링', 최대 70%할인+무료배송
- '르까프 외 스포츠웨어', 최대 90%할인
친구초대하기
꽃마 포인트 제도